2018년 2월 11일 찬양기도

      2018년 2월 11일 찬양기도에 댓글 닫힘

늘 우리를 사랑하시는 아버지 하나님
주님의 성호를 찬양할 수 있도록 이시간 이곳에 우리를 세워주심을 감사합니다. 한주간 세상의 죄악된 삶 속에서 메마르고 건조해진 우리의 심령을 이시간 찬양의 단비로 흠뻑 적셔주시길 기도합니다.
완악하고 무지하고 어리석음으로 가득한 지난 한 주간의 삶을 훌훌 털어버리고 세상 모든 짐은 주님 앞에 내려놓습니다. 늘 현실에 안주하며 편안함만을 추구했던 우리 삶의 방향을 틀어서, 우리의심령에 삶에 새로운 소망을 주신 주님의 뜻을 쫒게 하여 주옵소서. 그래서 우리를 기뻐하시고 우리를 축복하시는아버지 하나님의 그 사랑 앞에 나아가는 이 시간 되게 하여 주옵소서.
사과가 열리는 것을 보고 그것이 사고나무인지 알고 감이 열리는 것을 보고 감나무인줄을 아는데 그럼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알 수 있느냐? 라는 질문은 우리가 그리스도인임을 자부하면서도 열매맺지 못하는 우리의 삶의 모습 때문에 머뭇거릴 수 밖에 없는 질문이 아닙니까. 속히 회개하고 돌이켜서 하나님과 사람들 앞에서 부끄럼없고 인정받는 삶을 살아가길 간절히 소원합니다.
주님의 마음을 말씀과 찬양 가운데 깨닫게 은혜주시며, 말씀가운데 우리 각자에게 주시는 세미한 음성 하나라도 놓치지 않도록 우리 모두 에게 은혜 베풀어 주옵소서. 오늘도 우리 자신들을 담금질하여 주님 원하시는 정금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오며 몸소 십자가에서 사랑을 보여주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옵나이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