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연설 (만해 한용운)

      인연설 (만해 한용운)에 댓글 없음

인연설

정말 사랑하고 있는 사람앞에서 사랑하고 있단 말은 아니합니다.
아니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 진리입니다. 잊어버려야 하겠다는 말은 잊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정말 잊고 싶을 땐 잊겠다는 말이없습니다.

어질 때 돌아보지 않는 것은 너무도 헤어지기 싫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헤어진다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같이 있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앞에서 눈물보이는 것은 그 만큼 그 사람을 잊지 못하는 증거요,
사랑하는 사람앞에서 웃는 것은 그 만큼 그 사람과 행복했다는 것이요,
그러니 알 수 없는 표정은 이별의 시발점입니다.

떠날 때, 울면 잊지 못하는 증거요, 가다가 달려오면 사랑하니 잡아달라는 뜻이요,
떠나가다 전봇대에 기대어 울면 오직 당신만을 사랑한다는 뜻입니다.

함께 영원히 할 수 없음을 슬퍼 말고 잠시라도 함께 있을 수 있음을 기뻐하고
더 좋아해 주지 않음을 노여워 말고 애처롭기까지만 한 사랑을 할 수 있음을 감사하고
주기만 하는 사랑이라 지치지 말고 더 많이 줄 수 없음을 아파하고
남과 함께 즐거워한다고 질투하지 않고 그 사람의 기쁨으로 여겨 함께 기뻐할 줄 알고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 일찍 포기하지 않고 깨끗한 사랑으로 오래 간직할 수 있는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 만해 한용운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